한여름 강릉 여행기 2

 

지난 글에 이어서 마저 기록을 더 해보려고 한다. 그렇게 카페에 갔다가 해변으로 향한 우리는 여름 낮 바다를 본다는 기대감에 잔뜩 들뜬 마음으로 차에서 초성 게임을 하며 이동했다.

사실 바다는 사진이나 영상 등 매체로 접하기가 쉽다. 굳이 먼 길을 가지 않아도 여러 곳에서 보기 쉽다고 생각해서 이동 거리에 비해 너무 아쉽다는 생각을 종종 하고는 했는데 (막상 가면 제일 신나는 사람) 이번에도 역시 그랬다. 아침 7시부터 수영에 차 타고 이동에 사실 너무 피곤해서 눈도 잘 떠지지 않는 컨디션이었는데 바다를 보니 마음이 안정됐다. 솔직히 피곤한 게 싹 가셨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과장 없이 이러려고 피곤했구나 싶었다. 이정도로 예쁜 걸 보려면 그 정도의 힘듦은 당연하다고 생각이 들었다. 반짝이는 햇빛에 덩달아 반짝이는 모래알, 쏴아 쏴아 소리를 내며 다가오는 파도, 한 여름 대낮인데도 불구하고 시원해 보이는 파란 물빛의 바다. 이 모든 것이 시적인 표현 같아 조금 오글거리지만 정말이었다. 겨울 바다에서 느껴지는 고독, 넓음, 등이 아닌 여름만의 느낌이 느껴졌다. 청량하고 맑고 밝은 바다에 넋을 놓고 한참을 바라만 봤다.

 

 

민망하지만 주인장의 사진도 올려보았다. 정말 배경빨로 잘 나온 사진인 것 같다. 소중한 사람들과 특별한 바다 여행.

서로 돌아가면서 사진을 찍어 줬다. 남는 건 사진 뿐이야~ 라고 하면서도 잊지 못할 것 같은 순간들이었다.

여담이지만 셀카에는 익숙한데 남이 찍어주는 내 얼굴은 이상하게 정말 어색하다. 분명 같은 내 얼굴인데 왜일까?

어릴 때 엄마에게 매번 듣던 말이 있다. 사진에는 마음이 담긴다고 하셨다.

사랑하는 사람이 찍어 준 사진에는 사랑이 묻어있다고.

사실 그 말을 믿지 않았다. 남이 찍어 준 사진에서 나는 너무… 못났었다. 비대칭도 심하고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근데 조금 지나고 나서 보니 무슨 말인지 알 것 같기도 했다.

사진에 담기는 내 이목구비가 아닌 내 분위기, 사랑하는 사람들과 있을 때의 편안한 모습 등이그 특별하지만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 낸다. 그래서나는 소중한 사람들에게 사진을 많이 찍어 주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내가 담아 준 그 사람의 모습을 그 사람도 마음에 들어하면 아주 행복하다. 카톡 프로필 사진까지 올려 준다면… 그날은 파티다.

ㅋㅋㅋ 여담이 너무 길었나 싶지만 그래도 다들 꼭 소중한 사람들과 사진 찍는 것을 즐겼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

 

우리는 잠시 더위를 피하고자 해변 바로 앞에 있는 카페에 갔다. 로지 카페!

정말 별 생각 없이 간 카페여서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생각보다 정말 예쁘고 넓고 사람도 없었다.

아늑하고 따뜻한 분위기를 좋아하는 나지만 그런데도 정말 바다 주변에 있어서 더 예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밝고 청량한 분위기였다. 혹시 안목해변에 들른다면 꼭 추천하고 싶은 카페이다. 자동주문기도 있고, 진동벨 대신 카톡으로 주뭄 확인을 도와준다. 커피나 케이크류도 모두 맛있었다. 카페인으로 사기 충전 후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한채 돌아가야 했다.

다음 날도 각자 일이 있었기 때문에 너무 늦은 시간에 갈 수는 없었다. 오후 2시쯤 우리는 출발을 했다. 강릉 안녕!

 

 

돌아가는 길도 정말 동화처럼 날씨가 좋았다. 누가 그려 놓았다고 해도 믿을만큼 파란 하늘과 희고 큰 구름 초록빛 나뭇잎들이 가득한 길을 따라 차로 달렸다. 차에 몇 시간쨰 타있다보니 피곤이 몰려와 중간 중간 쪽잠을 자기도 하고 운전하는 친구가 심심할까 다 같이 노래를 부르기도 하고 여러 얘기들을 하며 집으로 돌아왔다.

이번 여행은 기분 전환이 목표였던 만큼 하고 싶은 걸 최대한 하려고 했고 하기 싫은 건 쿨하게 빼버렸다.

여행은 나를 위해 내 기분을 위해 하는 것인데 어느 순간부터 인스타, 자랑용 여행이 당연해진 나를 보면서 참 많은 생각이 들었다. 내 인생은 내가 주인공이다. 남들이 뭐라고 생각하고 어떻게 바라보든 나만 행복하다고 생각하면 되는 것이다. 주변 시람들 시선을 신경쓰느라 정작 나를 돌아보지 못하고 있었다고 생각하니 자신에게 너무도 미안해졌다.

앞으로는 정말 나와 내 소중한 사람들을 생각하며 시간을 보내야겠다.

풀려버린 신발끈은 다시 묶으면 되는 거고, 한 번 한 실수는 다시 하지 않으면 되는 것이다.

오늘 누구를 위해 살아가고 있는지 한 번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