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울 삿포로 여행기 3

삿포로 여행은 날짜가 길기도 했고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아서 3부로 나눠서 적어보려고 한다. 다들 그런 여행이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 언제 생각해도 특별한 여행. 나에게는 삿포로 여행이 그렇다. 혹시 나중에 기억이 가물가물해져도 이 글을 보고 아 맞다! 이렇게 웃을 수 있는 글들을 적는 게 내 목표다. 그럼 오늘도 같이 행복을 나누러 가보자. 

 

다들 삿포로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풍경일 거라고 생각한다. 니카상! 나도 처음 보고 우와! 라고 외쳤다. 사진으로 보는 것보다 훨씬 크고 반짝이고 예뻤다. 역시 지역을 대표하는 건 이유가 있다고 생각하게 만드는 풍경이었다. 낮보다는 밤에 보는 게 더 예뻤던 것 같다. 오타루가 오타루만의 여유로운 분위기가 있다고 하면 역시 삿포로 시내는 반짝이고 화려한 반대인 매력으로 좋았다. 각 지역의 매력을 느끼기에 제격인 여행 코스인 것 같았다. 밤 산책을 마치고 우리는 호텔로 돌아와 씻고 잠옷으로 갈아입고 다음 날 비행을 위해 일찍 자려고 했지만 유혹을 이기지 못 하고… 

호텔 로비에 있는 곳에서 가볍게 맥주를 한 잔 하기로 했다 ㅋㅋㅋ. 사실 다음 날 숙취와 붓기 때문에 여행에서 술을 마시는 것을 즐기지는 않았는데 역시 좋은 곳에서 좋은 사람과 한 잔 하니 배로 좋았다. 안주도 여러가지를 시켜서 먹었고 튀김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안주가 대부분 튀김류라 조금 아쉬웠다. 그래도 친구가 튀김을 좋아해서 잘 먹는 모습을 보니 괜히 기분이 좋았다. 일본 맥주는 한국과 뭔가 다른 걸까? 이건 tmi이지만 나는 한국에서 맥주를 전혀 마시지 않는다. 술을 잘하는 편은 아니지만 맥주의 꾸리꾸리함? 때문에 소주를 즐겨 마신다. 근데 일본에서 마시는 맥주는 이상하게 시원하고 상큼하고 맛있었다. 생맥주라서 그런가… 한국에서도 생맥주를 마셔봐야겠다. 취할 정도로 마시지는 않았지만어느정도 기분 좋게 달아 올라서 숙소에 가서 양치를 한 뒤 잠에 들었다.

그리고 언제나 아쉬운 귀국길… 놀 때는 이정도면 충분하다 싶게 놀아도 집에 갈 때면 후회가 잔뜩 남는 것 같다. 아 이것저것 더 해 볼걸, 다른 음식들도 많이 먹어볼걸 하고 말이다.  그래도 아쉬움이 있어서 다음을 기약하게 되는 것 같다. 다음에 또 오고 싶은 삿포로를 뒤로 하고 한국으로 가는 비행기에 올랐다. 날짜 탓인지 일본으로 갈 때보다 사람이 배로 많았다. 이번에도 창가 자리를 양보 받아 예쁜 하늘을 보며 갔다. 올 때보다 더 구름이 많아 아래 하늘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나는 구름을 좋아해서 이번 풍경이 더 마음에 들었던 것 같다. 가만 생각해 보면 나는 흰 것들을 참 좋아하는 것 같다. 희고 형태가 없는 것. 무채색이지만 또 어느 색이든 될 수 있고, 형태가 없지만 또 어느 형태로도 변할 수 있는 것. 그런 점이 비슷해 눈과 구름이 좋다. 

짧은 비행인데도 기내식을 줘서 조금 놀랐다. 사실 조금 허기지던 참이라 반가운 마음이 더 컸다. 내가 좋아하는 간식거리가 가득해서 열고 쾌재를 불렀다. 아싸! 반대로 간식류보다는 밥이나 면을 더 좋아하는 내 친구는 조금 실망한 기색이었다. 나는 저것과 친구가 자기 것도 나누워 주어서 배부르게 먹었지만 아직 아쉬워하는 친구에게 컵라면을 시켜 주었다. 사실 비행기 초짜인 나는 비행기에서 라면 주문이 된다는 것이 참 신기했다. 라면을 시키면 컵라면을 지퍼백에 담아서 주는데 친구가 맛있게 먹어서 기분이 좋았다. 그럼그럼 든든하게 먹어야지! 밥을 먹고 조금 자고 일어나니 어느새 공항에 도착해있었다. 비행기에서 내려서 짐을 찾고 맡겨 둔 차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니 여행 후에 항상 찾아오는 적막이 뒤를 이었다. 나는 항상 여행을 다녀오면 뭔가 허전한 느낌이 든다. 여행 중에 너무 들떠서인지 다시 현실로 돌아온 것 뿐인데 내가 초라하게  느껴진다. 그래도 여행으로 얻게 된 것이 더 많은 것을 잘 알기에 떨쳐내려고 많이 노력하는 편이다. 여행에서 사 온 선물들을 친구들에게 나눠 주고 같이 여행을 다녀온 친구와 여행이 어땠는지 다음에는 어디를 갈지 대화하고 나는 이런 방식으로 행복을 찾는다. 

꼭 여행으로만이 아니어도 여러 방식으로 행복을 얻을 수 있다. 지금은 코로나 때문에 해외여행이 많이 힘든 상황이지만 나는 그래서 다른 방식으로 내 행복을 찾을 수 있는 것들을 찾는 중이다. 너무 힘들어하지 말고 우리 이 시기를 잘 이겨내 보자. 모두들 잠깐만 힘들고 오래 행복했으면 좋겠다. 그럼 내 삿포로 여행기 안녕!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